Search

대전시의회 운영위원회, 대전시-금산군 통합 논의 토론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23

▲ 송활섭 운영위원장  © 대전시의회


대전시와 금산군의 통합 논의가 지역 화두로 등장한 가운데 대전시의회 운영위원회가 송활섭 의원(국민의힘, 대덕구2) 주재로 23일 대전시의회 소통실에서‘대전시-금산군 통합 논의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금산군 지역 주민들의 실질적 생활 서비스 대부분이 대전에서 이뤄지는 등 행정구역과 실제 생활권이 달라 발생하는 생활 부담을 해결하고 지역 간 상생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는 사단법인 대전학연구회 강병수 이사장이 주제 발제를 맡았고, 대전시의회 박종선 의원, 충청남도 금산군의회 정옥균 부의장, 대전세종연구원 김영진 원장, 금산군 행정구역변경 추진위원회 김호택 위원장, 금산·대전 통합 범시민 추진위원회 오노균 위원장, 법무법인 저스티스 지영준 변호사, 한국갈등관리연구원 이준건 이사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 대전시-금산군 통합 논의 정책토론회 사진  © 대전시의회


발제를 맡은 강 이사장은 “대전시와 금산군의 통합은 경제적 효율성과 정치적 합리성이 고려된다”면서, 통합 시에는 △생활권과 경제권의 일치 △외부효과와 서비스 수행 비용의 최소화 △재정 능력과 규모의 경제 △지역 주민의 의사 존중 △역사적·문화적 공동체 중시가 기준이 되어야 함을 강조했고, 주민 의견 수렴 및 특별법 제정 등 주민의 의사 확인 절차와 법적,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날 토론회 좌장을 맡은 송활섭 의원은 “금산군 지역 주민분들은 실질적 생활 서비스 대부분을 대전광역시 인프라로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그동안 행정구역과 실제 생활권이 달라 고비용 저효율의 생활 부담을 안고 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금산군과 대전광역시의 통합이 이뤄진다면 체계적인 지역개발과 지역 특색을 활용한 지역경제 규모 확대 등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 Steering Committee discusses integration of Daejeon City and Geumsan-gun

 

The Daejeon City Council Steering Committee held a ‘Policy Debate on Daejeon City-Geumsan-gun Integration’ at the Daejeon City Council Communication Room on the 23rd, chaired by Rep. Song Hwal-seop (People Power Party, Daedeok-gu 2).

 

This policy debate was held with the purpose of resolving the burden of living caused by differences in administrative districts and actual living areas, such as most of the actual living services for residents of Geumsan-gun area are provided in Daejeon, and to find ways to coexist between regions.

 

On this day, Kang Byeong-soo, chairman of the Daejeon Academic Research Association, gave the presentation, followed by Daejeon City Council member Jong-seon Park, Chungcheongnam-do Geumsan County Council Vice Chairman Jeong Ok-gyun, Daejeon Sejong Research Institute Director Kim Young-jin, Geumsan-gun Administrative District Change Promotion Committee Chairman Kim Ho-taek, and Geumsan-Daejeon Integrated Pan-Citizen Promotion Committee. Chairman Oh No-kyun, Justice Law Firm lawyer Ji Young-joon, and Korea Conflict Management Institute Chairman Lee Jun-geon attended as discussants.

 

Chairman Kang, who gave the presentation, said, “Economic efficiency and political rationality are considered in the integration of Daejeon City and Geumsan-gun,” and said that integration requires △coherence of living and economic spheres △minimization of external effects and service performance costs △financial capacity and economies of scale △ He emphasized that respect for the opinions of local residents and the importance of historical and cultural communities should be the standard, and expressed the need for procedures to confirm residents' opinions, such as collecting residents' opinions and enacting special laws, as well as legal and institutional supplementation.

 

Rep. Song Hwal-seop, who chaired the debate on this day, said, “I understand that the residents of Geumsan-gun area use the infrastructure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for most of their practical living services, so they have been burdened with high costs and low efficiency due to the difference between their administrative districts and actual living areas.” “If the integration of Geumsan-gun and Daejeon Metropolitan City is achieved, we expect to create various synergies, such as systematic regional development and expansion of the size of the regional economy by utilizing regional characteristics,” he said.

대전시의회,송활섭,금산군,대전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