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택구 예비후보,‘맘(mom)편한 서구(을)’만들기 공약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26

 

▲ 이택구 예비후보     ©이택구 사무소

국민의힘 이택구 대전 서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0~30대 예비엄마들의 경제적 지원과 함께 인프라를 조성시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서구(을)’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히면서 ‘맘(mom) 편한 서구(을)’ 만들기 공약을 발표했다.

 

26일 이택구 예비후보의 서구미래캠프에 따르면 현재 대전에는 공공산후조리원이 없는 실정이다.

 

대전 산후조리원의 경우 2주 평균 250여 만원 가량의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특실의 경우에는 평균 390여만 원으로 이용할 수 있어 예비 신혼부부들에게 큰 부담이다.

 

그러나 가까운 지역인 충남의 경우 홍성에 공공산후조리원이 운영되고 있으며 2주 평균 180여 만 원으로 적게는 약 70만 원, 많게는 210만 원 가량 차이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홍성군민의 경우 추가적인 30% 할인 가격이 적용되고 있다.

 

이 예비후보는 현재 대전에 사설 공공조리원만 있어 예비신혼부부 혹은 신혼부부들의 출산시 큰 경제적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는 만큼 이를 완화 시킬 수 있는 인파라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또 서구지역 내 24시 진료할 수 있는 소아과병원을 확대 시키고 지자체별로 천차만별인 산모와 신생아에 대한 지원 가이드라인 및 법적, 제도적인 부분을 마련해 맘(mom) 편한 서구(을)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어린이와 부모 병원 방문시 주차난 등 고려해 택시 이용요금 바우처 지급 ,소규모 학원 교육바우처 지원 ,어린이집 유치원 교사 자녀들을 위한 보육시설 설치 등 보육 공약도 함께 준비할 예정이다.

 

이 예비후보는 “엄마들의 마음이 편안해야 출산율이 올라가고 결혼률이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맘(mom)편한 서구(을)을 만들기 위해 경제적 지원할 수 있는 인프라와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spective candidate Lee Taek-gu pledges to create a ‘Mom-friendly Seo-gu’

 

People Power Party Lee Taek-gu, a prospective candidate for the Daejeon Seo-gu National Assembly, announced his plan to make Seo-gu a 'good city for raising children' by creating infrastructure along with economic support for expectant mothers in their 20s and 30s, and said 'Seo-gu is a place where moms can feel comfortable'. )' announced a pledge to create.

 

According to the West Future Camp of prospective candidate Lee Taek-gu on the 26th, there are currently no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s in Daejeon.

 

In the case of Daejeon Postpartum Care Center, you can use it for an average of 2.5 million won for two weeks, and in the case of a special room, you can use it for an average of 3.9 million won, which is a big burden for prospective newlyweds.

 

However, in the nearby Chungcheongnam-do region, a public postnatal care center is operated in Hongseong, and the average cost for two weeks is about 1.8 million won, showing a difference of about 700,000 won to 2.1 million won. Here, an additional 30% discount is applied to Hongseong-gun residents.

 

This prospective candidate's goal is to create an infrastructure that can alleviate the huge financial burden faced by newlyweds or newlyweds when they give birth, as there are currently only private public kitchen centers in Daejeon.

 

In addition, the goal is to expand pediatric hospitals that provide 24-hour treatment in the Seo-gu region and create a Seo-gu that is comfortable for moms by establishing guidelines and legal and institutional support for mothers and newborns, which vary greatly by local government.

 

In addition, we plan to prepare childcare pledges such as providing vouchers for taxi fares in consideration of parking difficulties when children and parents visit hospitals, supporting education vouchers for small academies, and installing childcare facilities for children of kindergarten teachers at daycare centers.

 

This prospective candidate explained, “I believe that only when mothers feel comfortable can the birth rate and marriage rate increase,” and “We will prepare the infrastructure and institutional arrangements to provide economic support to create a Western world where mothers feel comfortable.” d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