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힘 대전중구 시구의원, "이은권과 함께 할 것"...이은권 만이 필승 카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27

▲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이은권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는 국민의힘 대전 중구 시구의원  © 김정환 기자


4월 총선 전략공천설로 위기에 처하고 있는 국민의힘 대전 중구 선거구에 이은권 예비후보가 적임자라며 대전 중구 지방의원들이 이은권 지키기에 나섰다.

 

27일 오후 국민의힘 대전 중구 대전시의원과 구의원들은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국회의원 선거의 공정한 시스템 공천을 촉구하고 “이은권만이 필승 카드”라고 주장하며 이은권 예비후보가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이들은 "이은권 예비후보는 1984년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정계 입문 후 단 한 번도 중구를 떠난 적이 없다"며 "40여 년을 중구민과 동고동락하며 민선4기 중구청장과 20대 국회의원을 지냈다"고 설명하며 진정한 대전 중구맨임을 강조했다.

 

이어 "이은권 예비후보는 그동안 중구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옛 충남도청사 이전부지 활용문제를 해결하고 혁신도시특별법을 대표발의하는 등 굵직한 지역 현안 사업들을 해결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국회는 민주당의 폭거로 의회주의 정신마저 무너졌다"며 "민주당 독주를 멈추기 위해선 압도적인 총선 승리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또한 "대전 선거는 총선 승리의 바로미터"라며 "대전에서 패배한 당이 총선에서 승리한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 국민의힘 대전 중구 시구의원들이 이은권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 김정환 기자


이들 시구의원들은 결과에 상관 없이 이은권 예비후보와 함게 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함께 할 것이다"라고 단합된 모습을 보였다.

 

한편, 국민의힘 대전 중구 지역구는 기존 이은권 시당위원장과 강영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특별위원장이 신청을 했고 국민의힘 인재로 영입된 채원기 변호사와 최명길 전 국회의원이 중앙당의 추가공모에 신청을 한 상황으로 28일 면접 일정이 잡혀있어 29일 이후 어떤 형태로든 방향이 설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지역 7개 선거구 중 대부분의 선거구가 파열음 없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상황에서 중구 선거구의 공천 향배에 따라 대전 전체 선거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Power Daejeon Jung-gu City Councilor, will work with Lee Eun-kwon... Only Lee Eun-kwon is a sure-win card

 

Daejeon Jung-gu local councilors have stepped up to protect Lee Eun-kwon, saying that preliminary candidate Lee Eun-kwon is the right candidate for the People Power Party's Daejeon Jung-gu constituency, which is in crisis due to rumors of a strategic nomination for the April general election.

 

On the afternoon of the 27th, Daejeon City Council members and district council members from Daejeon Jung-gu and the People Power Party visited the press room of the Daejeon City Council to call for a fair nomination system for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and emphasized that preliminary candidate Lee Eun-kwon is the right candidate, asserting that “only Lee Eun-kwon is a sure-win card.”

 

They explained, "Prospective candidate Lee Eun-kwon has never left Jung-gu since entering politics as an aide t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1984," and "He has lived with the people of Jung-gu for over 40 years, serving as the head of the Jung-gu District Office for the 4th popular election an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his 20s." He emphasized that he is a Daejeon Jung-gu man.

 

He then claimed, “Preliminary candidate Lee Eun-kwon has solved major local pending projects, such as resolving the issue of utilizing the former site of the old Chungcheongnam-do Provincial Office, which has been a long-awaited project of Jung-gu residents, and proposing the Special Act on Innovative Cities.”

 

At the same time, he appealed, saying, “The spirit of parliamentaryism in the current National Assembly has collapsed due to the Democratic Party’s violence,” and added, “An overwhelming general election victory is urgently needed to stop the Democratic Party’s dominance.”

 

He also emphasized that “the Daejeon election is a barometer of victory in the general election,” and that “a party that lost in Daejeon has never won the general election.”

 

When asked whether they would stand together with prospective candidate Lee Eun-kwon regardless of the results, these city council members showed unity by saying, "We will stand together."

 

Meanwhile, for the Daejeon Jung-gu constituency of the People Power Party, Lee Eun-kwon, the existing city party chairman, and Kang Young-hwan, special chairman of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applied, and lawyer Chae Won-ki and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Choi Myeong-gil, who were recruited as People Power talent, applied for the Central Party's additional public offering. The interview is scheduled for the 28th, so it is expected that some form of direction will be set after the 29th.

 

As most of the seven constituencies in Daejeon are proceeding smoothly without any disruption, attention is being paid to how the nomination direction in the Jung-gu constituency will affect the overall election in Daejeon.

이은권 위원장,국민의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