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민의힘 대전 중구당협 고문단, 이은권 예비후보 지지선언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28

▲ 국민의힘 대전 중구당협 고문단 이은권 지지선언  © 이은권 사무소


국민의힘 대전 중구 당원협의회 고문단 및 부위원장단이 28일 이은권 국민의힘 대전 중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고문단 및 부위원장단은 28일 오후 2시 이은권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이은권 예비후보는 대전 중구가 잃어선 안 될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 예비후보를 지키고 지원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들은 민선4기 중구청장, 20대 국회의원, 20대 대선 총괄선대위원장과 대전시당위원장까지 그간의 약력을 거론하며 입증된 중구전문가임을 강조했다. 또한 이번 총선을 앞두고도 경제, 일자리, 복지, 지방소멸, 저출산 등 다양한 문제들에 대한 중구 맞춤 해결책을 제시하며 중구민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은권 예비후보는 중구의 과거였고 현재이자 미래”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민주당에 뒤처지고 있던 시기에 진행된 여론조사에서도 현역인 황운하 의원과 호각세를 보였고, 자당 경쟁상대 예비후보와도 차이를 보였다”며 경쟁력을 부각했다.

 

한편, 최근 추가공모에 대해선 비판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들은 “지역 유권자의 객관적 시선에선 거론되고 있는 인물들은 고향이 중구라는 점밖에는 지역과의 연이 없고 인물 인지도 역시 전무하다”며 “공직선거법 위반과 음주운전까지 총 두 건의 전과를 보유한 사람도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이런 인물들이 중구 국회의원 후보자로 하마평에 오르는 것 자체가 중구 유권자들을 무시하는 처사로 보인다”며 우려를 표했다. 

 

또한 특별한 이유 없이 추가공모를 통해 이들의 공천 가능성을 열어준 것에 대해 “부당한 처사”라 지적하고 “룰을 급조해 가면서까지 무리하게 특정 인물을 무리하게 밀어붙이는 현 상황을 도저히 관망만 하고 있을 순 없다”며 “특히 사천논란까지 불거지고 있기에 공관위의 행보는 당원 및 지역민들의 거부감만 살뿐”이라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고문단 및 부위원장단은 “이은권 예비후보를 적극 지지함을 다시 한번 밝히며 국민의힘 공관위가 지금이라고 추가공고 조치에 대해 진상규명 및 사과하고 기존에 내세웠던 시스템공천 기준안에 따른 공정한 공천을 진행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Daejeon Jung-gu Party Association Advisory Group declares support for preliminary candidate Lee Eun-kwon

 

On the 28th, the advisory group and vice-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s Daejeon Jung-gu Party Member Council declared support for Lee Eun-kwon,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People Power Party's Daejeon Jung-gu National Assembly member.

 

At 2 p.m. on the 28th at the election office of preliminary candidate Eun-kwon Lee, the advisory group and vice-chairmen said, “Preliminary candidate Eun-kwon Lee is a valuable asset that Daejeon Jung-gu should not lose,” and added, “We are here to protect and support this preliminary candidate.”

 

They emphasized that they are proven Jung-gu experts by mentioning their personal history, including the 4th popularly elected Jung-gu mayor, the 20th National Assembly member,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committee chairman, and the Daejeon City Party Committee chairman. In addition, even ahead of this general election, he claimed that he is receiving support from Jung-gu residents by presenting customized solutions for Jung-gu to various problems such as the economy, jobs, welfare, local extinction, and low birth rate. In response, he said, “Preliminary candidate Lee Eun-kwon is Jung-gu’s past, present, and future.”

 

He went on to highlight his competitiveness, saying, “In a public opinion poll conducted at a time when the approval rating of the People Power Party was lagging behind the Democratic Party, he showed a strong lead with incumbent Rep. Hwang Un-ha, and also showed a difference with the prospective candidate of his party’s rival.”

 

Meanwhile, a critical stance was expressed regarding the recent additional public offering.

 

They said, “From the objective perspective of local voters, the people being mentioned have no ties to the region other than their hometown being Jung-gu and are not well known,” adding, “There is also a person who has a total of two convictions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drunk driving.” pinched

 

In response, he expressed concern, saying, “The fact that these people are ranked as candidates for the Jung-gu National Assembly is itself an act of ignoring Jung-gu voters.”

 

In addition, he pointed out that opening up the possibility of their nomination through an additional public offering without any special reason was “unfair treatment,” and added, “We cannot just wait and see the current situation in which certain people are being pushed unreasonably, even by hastily modifying the rules.” “He emphasized, “Especially as the Sacheon controversy is rising, the actions of the diplomatic mission will only incite rejection from party members and local residents.”

 

Lastly, the advisory group and vice chairpersons said, “We once again express our strong support for preliminary candidate Eun-kwon Lee and hope that the People Power Party’s official committee will investigate and apologize for the additional announcement and proceed with a fair nomination in accordance with the existing system nomination standards.” “I strongly urge you to do so,” he said.

이은권,대전중구,국민의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