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하기지구 산업단지 2028년 준공 목표 추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 대전 하기지구 산업단지 조성 위치도  © 대전시


대전시가 추진 중인 하기지구 산업단지조성 사업(특구개발사업)이 28일 행정안전부 타당성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발사업 타당성 검토는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총사업비 500억 원 이상 신규 투자사업을 대상으로 하며 행정안전부 산하 지방공기업평가원에서 심의를 맡아 수행한다. 

    

하기지구 산업단지조성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연구개발(R&D)성과 사업화를 위한 기업 및 산업 용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특구개발사업으로 대전도시공사에서 1700억 원을 투입해 22만 1천㎡ 규모의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민선8기 대전시 핵심과제인 신규 산업단지 조성(500만평+α) 계획을 지난 2023년 9월 7일 발표한 이래 하기지구를 포함한 총 20개소 기업 맞춤형 신규 산업단지 조성계획이 점차 구체화 되고 있다.

 

대전시는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 등 5개 지구 101만 평을 2026년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 대전 하기지구 산업단지 조성 토지이용계획  © 대전시


나노‧반도체 국가산단을 포함한 9개 지구 346만 평은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 등 행정절차 이행 중이며, 나머지 6개 지구 88만 평은 올해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검토를 완료할 계획이다.

 

하기지구는 사업 기간을 단축하여 산업용지를 조기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 시의회 의결을 거쳐 2025년까지 개발제한구역 해제 및 특구개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동시에 이행하고, 보상을 착수해 2028년 준공할 예정이다.

 

한선희 대전시 전략사업추진실장은 “산업단지 확충을 더욱 신속하게 추진하여 기업이 원하는 부지를 적기에 공급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pursues 2028 completion goal for Hagi District Industrial Complex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28th that the Hagi District industrial complex creation project (special zone development project) being promoted has passed the feasibility review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 development project feasibility review is for new investment projects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50 billion or more in accordance with the Local Public Enterprises Act, and is reviewed and conducted by the Local Public Enterprise Evaluation Institute under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The construction of the Hagi District industrial complex is a special zone development project to respond to the demand for corporate and industrial land for commercialization of research and development (R&D) results in the Daedeok R&D Special Zone. Daejeon Urban Corporation invested 170 billion won to build a 221,000㎡ area. This is a project to create a national industrial complex.

 

Since the announcement of the plan to create a new industrial complex (5 million pyeong + α), a key task of Daejeon City in the 8th popular election, on September 7, 2023, the plan to create a new industrial complex customized for a total of 20 companies, including the Hagi district, is gradually becoming concrete.

 

Daejeon City plans to create 1.01 million pyeong of land in five districts, including the Jangdae Urban High-Tech Industrial Complex, by 2026.

 

An area of 3.46 million pyeong in 9 districts, including the National Nano and Semiconductor Industrial Complex, is currently undergoing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and the remaining 880,000 pyeong in 6 districts are scheduled to complete basic plan establishment and feasibility review this year.

 

Hagi District plans to supply industrial land early by shortening the project period.

 

Following the city council's resolutio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lifting the development restriction zone and approving the special zone development plan will be carried out simultaneously by 2025, compensation will be initiated, and construction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2028.

 

Han Seon-hee, head of Daejeon City's Strategic Business Promotion Offic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expedite the expansion of industrial complexes, supply the land desired by companies in a timely manner,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create quality job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