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공주시의회, 의원 8명 해외연수에 기자 6명 동행하려 해...

‘말썽’ 일자 2명으로 축소...4천8백만 원 예산 사용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3-04

▲ 공주시의회 전경  © 공주시프레스협회


충남 공주시의회가 동유럽으로 의원 연수를 가면서 6명의 언론인을 동행 하려다 논란이 일자 2명으로 축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주시의회는 오는 4월 22일부터 30일까지 7박 9일간 동유럽 연수에 나선다.

 

이번 연수에는 공주시의원 12명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임달희, 임규연 의원과 국민의힘 이범수, 이용성 의원을 제외한 8명의 의원이 연수에 참여한다.

 

공주시의회 홈페이지에 공개한 공무국외출장 계획서에는 이번 연수 목적을 국제적인 안목을 배양하고, 우수정책과 문화유산을 체험해 이를 바탕으로 의원 개인의 역량을 강화해 의정활동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했다.

 

8명의 의원과 사무국 직원 6명 기자 2명이 동행하는 이번 연수에 사용되는 예산은 공주시민들의 혈세로 의원 8명에 대한 예산으로 2천7백6십여만 원이 사용된다.

 

사무국 직원 6명의 예산은 20,440,920원으로 이번 공무국외에 사용되는 예산은 모두 48,000,000여만 원이 소요된다.

 

문제는 이번 연수를 추진 하는 과정에 공주시의회가 동행 언론인을 선정하는 과정에 우왕좌왕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눈살을 찌뿌리게 하고 있다는데 있다.

 

공주시의회는 이번 연수에 동행할 언론인을 선정하면서 공주시를 출입하고 있는 3개의 기자회를 통해 동행 취재에 참여할 언론인 추천을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주시의회는 이 과정에서 동행 기자 선정을 놓고 볼썽사나운 모습을 연출하는가 하면 특히 윤구병 의장의 애매모호한 선심성 발언을 놓고 선거법 위반 논란까지 붉어지다 보니 시의회는 벌집을 쑤셔놓은 듯한 분위기다.

 

더구나 동행 기자들에 대해 취재비 명목으로 1인당 광고료 220만원을 지원한다는 말이 흘러나오고 있어 취재를 위해 동행하는 언론인들에게 돈을 지원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같은 지적이 일자 지역에서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시의회의 경비 지원 처사가 적절한지를 놓고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시의회에 따르면, 당초 공주시의회는 시의원 12명 중 8명의 의원이 해외연수를 떠날 예정으로 당초 기자는 공주시 3개 기자협회에서 순번에 의해 각 1명씩, 총 3명이 동행하기로 했다.

 

그런데 의회는 갑자기 총 6명의 기자가 이번 연수에 동행하게 됐다며 3개 기자협회 사무국장에게 통보했다.

 

이에 동행 취재기자로 연수에 참여하기로 했던 A기자는 “의원 8명 연수에 기자 6명이 따라 간다는 게 말이 되는가? 이건 의원연수인지 기자연수인지 ‘소가 웃을 일’”이라며 동행하지 않겟다고 통보했다.

 

이 말을 전해 들은 의회는 그중에서 2명을 제외하고, 4명으로 압축해 가겠다면서 A기자에게 여권 사본을 요청했다.

 

이에 A기자는 “4명도 많다. 해외연수 경비 일체를 본인 자부담(약 450여만원 예상, 항공료 사정으로 변동 있음)으로 간다고는 하지만, 공주시 개청 이후 의원연수에 동참한 기자는 3명이 넘은 일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후 문제는 더 크게 발생했다. 3개 기자협회에서 1명씩 가기로 약속해 놓고 유독 하나의 협회에서만 2명이 가는 불공정한 일이 발생한 것이다.

 

이는 윤구병 의장이 월권을 행사해 기자협회에서 협의한 3명에 1명의 기자를 특정해 임의로 추가 선정했다는 말이 나왔기 때문이다.

 

여기에 기자들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말까지 흘러나왔다. 추가로 1명을 선정한 것은 글을 잘 쓰는 기자라서 윤 의장이 같이 가자고 요청했다는 것.

 

이 소식을 접한 공주시 출입 기자들은 윤 의장에게 “의장이 어떻게 글 잘 쓰는 기자를 스스로 판단하고 선정할 수 있는가? 그리고 원칙과 기준은 무엇인가? 이 말은 모든 공주시 출입 기자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동행하는 3명의 기자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추가로 1명을 선정한 이유가 글 잘쓰는 기자라서 데려간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나머지 3명은 기사를 쓸 줄 모르는 기자들이라고 판단했다는 것 아닌가?”라고 작심 비판했다.

 

이에 윤구병 의장은 “그게 아니다. B모 기자가 의장실로 찾아와 자신은 어떤 지원도 필요 없고, 같이 가고 싶으니 가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며 “지난해 의원연수 당시에도 동행해 현지에서 기사를 여러 차례 써줘서 같이 가려고 했을 뿐, 의장이 글 잘 쓰는 기자라서 가자고 먼저 제안한 것은 절대 아니다. 삼자대면을 해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논란이 일자 공주시의회는 동행 취재에 나서는 언론인을 2명으로 축소했다.(공주시프레스협회공동취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ngju City Council plans to accompany 6 reporters to overseas training for 8 council members

 

‘Trouble’ date reduced to 2 people... 48 million won budget used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 Gongju City Council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seeking to reduce the number of journalists to two after controversy arose over its plan to take six journalists with it on a training trip to Eastern Europe.

 

Gongju City Council will embark on a training program in Eastern Europe for 9 days and 7 nights from April 22nd to 30th.

 

Among the 12 Gongju city council members, eight, excluding Democratic Party of Korea's Lim Dal-hee and Lim Kyu-yeon, and People Power Party's Lee Beom-soo and Lee Yong-seong, will participate in this training.

 

The official overseas business trip plan published on the Gongju City Council website stated that the purpose of this training was to cultivate international perspectives, experience excellent policies and cultural heritage, and based on this, strengthen the individual capabilities of council members and contribute to legislative activities.

 

The budget used for this training, which is accompanied by 8 lawmakers, 6 secretariat staff, and 2 reporters, is 27.6 million won, which is funded by taxpayers' money from Gongju citizens.

 

The budget for 6 secretariat employees is 20,440,920 won, and the total budget used outside of the official office is 48,000,000 won.

 

The problem is that in the process of promoting this training, the Gongju City Council is raising eyebrows by showing confusion in the process of selecting accompanying journalists.

 

It was confirmed that the Gongju City Council, while selecting journalists to accompany this training, requested recommendations of journalists who would participate in the accompanying reporting through the three press associations that are in and out of Gongju City.

 

In this process, the Gongju City Council is making an unsightly appearance over the selection of accompanying reporters, and in particular, controversy over election law violations has arisen over Chairman Yoon Gu-byeong's ambiguous patronizing remarks, making the city council feel as if it has been stuffed with beehives.

 

Moreover, there are rumors that 2.2 million won per person in advertising fees is being provided to the accompanying journalists as cover expenses, leading to criticism that they are providing money to the journalists accompanying them for reporting.

 

In the wake of these criticisms, local communities are casting negative views on whether the city council's plan to support expenses is appropriate ahead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According to the city council, 8 out of 12 Gongju City Council members were scheduled to go on an overseas training trip, and a total of 3 reporters, one from each of Gongju City's three journalist associations, were scheduled to accompany them in turn.

 

However, the Congress suddenly notified the secretaries of the three press associations that a total of six reporters would be accompanying this training.

 

Accordingly, reporter A, who decided to participate in the training as an accompanying reporter, asked, “Does it make sense that 6 reporters are accompanying 8 lawmakers to the training? He informed me that he would not accompany me, saying, “I don’t know if this is training for lawmakers or reporters, but it is something that will make a cow laugh.”

 

After hearing this, the council asked reporter A for a copy of their passports, saying they would exclude two of them and narrow them down to four.

 

Reporter A responded, “Four people are a lot. He pointed out, “Although it is said that all overseas training expenses are borne by the individual (estimated to be approximately 4.5 million won, subject to change depending on airfare), there have been no more than three reporters who have participated in the training of lawmakers since the opening of Gongju City.”

 

Afterwards, the problem became bigger. One person from each of the three press associations had promised to go, but an unfair situation occurred where two people from only one association went.

 

This is because it was said that Chairman Yoon Gu-byeong exercised his authority and arbitrarily selected one additional reporter to the three discussed by the Journalists Association.

 

Here, there were even comments that touched the reporters' pride. One additional person was selected because he was a reporter who writes well, so Chairman Yoon asked him to go with him.

 

Reporters in Gongju City who heard this news asked Chairman Yoon, “How can the Chairman judge and select reporters who write well? And what are the principles and standards? “This is an act of ignoring all journalists who enter Gongju City,” he fiercely criticized.

 

At the same time, he deliberately criticized, saying, “The reason why one additional reporter was selected even though there were three reporters accompanying him was that he was taken because he was a good reporter. If so, doesn’t that mean that he judged the remaining three to be reporters who don’t know how to write articles?” .

 

In response, Chairman Yoon Gu-byeong said, “That’s not it. “Reporter B came to the chairman’s office and asked me to go with him because he didn’t need any support and wanted to go with me,” he said. “I only wanted to go with him because he accompanied me during the training session for lawmakers last year and wrote several local articles, and the chairman said he was good at writing. I definitely didn't suggest going first because I was a reporter. “We will find out when we have a three-way meeting.”

 

Meanwhile, as controversy arose, the Gongju City Council reduced the number of journalists accompanying the reporter to two.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