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소연 변호사, "대전이 만만하냐"...채원기 경선 참여 공개 저격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3-04

▲ 김소연 변호사  © 정치부기자단


국민의힘 당원인 김소연 변호사가 4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 중구 선거구 경선에 참여하는 채원기 예비후보에 대해 무논리 낙하산 사천이라며 공개 저격하고 나섰다.

 

이날  김소연 변호사는 국민의힘 영입인재인 채원기 변호사와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를 향해 "대전이 만만하냐"며 공개 저격했다.

 

이어 김 변호사는 채 예비후보 경선 참여에 대해 "무논리 낙하산 사천"이라며 공관위와 채 예비후보를 비판했다.

 

그는 "대전이 고향이라는데 대학도 직장도 모두 서울에 있는 후보가 '토박이'를 자처하며 출마를 선언했다"며 "이는 대전 중구에 출마하겠다는 채원기 변호사 이야기"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역사회에 헌신한적도 없고 엄혹했던 지난 5년 문재인 정권에서 당과 국민을 위해 무슨일을 했는지 불분명한 사람"이라며 "모든 국민은 출마의 자유가 있다고 하지만 지나치게 수상하고 기이하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지난 몇 달간 채 변호사가 중구에 전략공천된다는 기사가 흘러나왔고 본인도 부인하지 않았다"며 "공교롭게도 정영환 공관위원장이 고대 법대 후배이자 제자라는 사실이 드러났고 그 와중에 공관위는 압도적 경쟁력을 가진 후보가 있음에도 중구를 보류시켰다"며 둘의 관계에 대한 의문점을 제기했다.

 

이어 "추가공고를 통해 채 변호사는 경선 후보가 됐는데 정말 이 과정을 몰랐는지, 몰랐든 알았든 부적절한 것"이라며 "공관위는 시스템 공천이라는 미명으로 추가 공모를 진행하고 경선 일정을 한 없이 늦추고 있는데 대전 중구는 무논리로 낙하산 사천을 해도 될 만큼 만만한 곳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김 변호사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은 채원기 변호사와 공천관련 이야기가 오간 적이 있는지, 같은 법무법인 소속의 소원을 들어 준 것인가"라며 "대전 중구의 경선 일정 발표를 질질 끄는 이유가 채원기 변호사에게 시간을 벌어주기 위함인가"라고 되물었다.

 

이날 김소연 변호사는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공천 과정에 잡음이 없다고 했는데 그 이유는 저 같은 사람들이 컷오프 당하고도 조용히 있었기 때문"이라며 "국민의힘 총선 승리를 위해서 훌륭한 후보들, 현역들이 모두 전국에서 기꺼이 희생하고 헌신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awyer Kim So-yeon, "Is Daejeon easy?"... Chae Won-ki's participation in the primary is revealed.

 

Lawyer Kim So-yeon,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press room of the Daejeon City Council on the 4th and publicly criticized Chae Won-ki, a prospective candidate participating in the Daejeon Jung-gu constituency primary, calling him an unreasonable parachute.

 

On this day, Attorney Kim So-yeon publicly sniped at Attorney Chae Won-ki, a talent recruited by the People Power Party, and the People Power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saying, "Is Daejeon easy?"

 

Attorney Kim then criticized the diplomatic committee and prospective candidate Chae for his participation in the primary, calling it "a nonsensical parachute."

 

He said, "Daejeon is said to be his hometown, but a candidate who has both a university and a job in Seoul declared his candidacy by claiming to be a 'native,'" and added, "This is the story of lawyer Chae Won-ki, who plans to run for Daejeon Jung-gu."

 

At the same time, he said, "He is a person who has never devoted himself to the community and it is unclear what he has done for the party and the people during the harsh Moon Jae-in administration over the past five years. They say that all citizens have the freedom to run for office, but this is overly suspicious and bizarre."

 

Attorney Kim said, "Over the past few months, articles have been circulating that Attorney Chae was strategically nominated to Jung-gu, and he himself did not deny it. Coincidentally, it was revealed that Chairman Chung Young-hwan was a junior and student of Korea University Law School, and in the meantime, the Commission had an overwhelming competitive edge. “They put Jung-gu on hold even though there was a candidate,” he said, raising questions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He continued, “Through an additional announcement, Attorney Chae became a candidate for the primary, but whether he really knew about this process or not, it was inappropriate,” and “The Public Officials Commission is holding an additional contest in the name of system nomination and is delaying the primary schedule indefinitely.” He pointed out, “Jung-gu is not an easy place where you can parachute into Sacheon without any logic.”

 

Attorney Kim said, "Chairman Jeong Young-hwan of the Public Affairs Committee has ever had a conversation with Attorney Won-ki Chae regarding nominations, and did he grant the wishes of someone from the same law firm?" He added, "The reason why Daejeon Jung-gu is delaying the announcement of the primary election schedule is to waste time with Attorney Won-ki Chae." “Is it to earn money?” he asked.

 

On this day, lawyer Kim So-yeon said, "Chairman Han Dong-hoon said there was no noise in the nomination process, but the reason is because people like me stayed quiet even after being cut off," and added, "For the People Power Party's general election victory, all excellent candidates and incumbents are willing to sacrifice and dedicate themselves across the country. “We are doing it,” he added.

김소연 변호사,국민의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