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올해 청년졍책 사업에 1천961억 원 투입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3-04

▲ 대전시청사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2024년 제1차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열고 2024년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심의・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2024년 청년정책 5대 분야 66개 사업에 1천961억 원을 투입한다.

 

분야별로 보면 일자리 분야 21개 사업에 98억 원, 주거 분야 7개 사업에 1천475억 원, 교육 분야 8개 사업에 186억 원, 복지․문화 분야 18개 사업에 151억 원, 참여․권리 분야 12개 사업에 51억 원을 지원한다.

 

주요사업으로는 일자리 대전형 코업청년 뉴리더 양성(20억 원), 나노전문인력 양성(11억 원) ,주거 청년 주택 공급(485억 원), 청년 월세 지원사업(72억 원) ,교육 반도체 공학대학원 지원(53억 원), 양자대학원 지원(30억 원) ,복지․문화 미래두배 청년통장 지원(26억 원), 청년 부상제대군인 등 진로탐색비 지원(2억 원) ,권리․참여 대전청년내일재단 설립․운영(21억 원), 대전청년마을 시범조성(5억 원) 등이다. 

 

2024년 새롭게 추진하는 사업으로는 청년부부 결혼 장려금 지원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청년도전 지원사업 ,청년 부상 제대군인 등 진로탐색비 지원사업 ,가족돌봄청년 지원사업 등이다.

 

결혼 장려금은 혼인 신고 전 일정 기간 이상 대전에 거주한 초혼 부부에게 각각 250만 원씩, 한 가구당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사업은 대전도시공사 및 IBK 기업은행과 협력하여 2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여 추진하는 사업으로, 대전에 거주하는 신혼부부에게 연 최대 450만 원씩 최대 4년까지 대출 이자를 지원한다.

 

청년도전 지원사업과 부상 제대군인 지원사업, 가족돌봄청년 지원사업은 구직 단념 청년, 부상 제대군인, 가족돌봄 청년 등 신취약계층 청년들에 대한 지원 사업으로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새롭게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민선 8기 일류경제도시 슬로건은 청년의 미래를 위한 슬로건이다”라며 “청년이 살고 싶고, 청년의 꿈이 실현되는 대전을 위해 청년과 함께 동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invests 196.1 billion won in youth policy projects this year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4th that it held the ‘2024 1st Youth Policy Coordination Committee’ and deliberated and confirmed the 2024 youth policy implementation plan.

 

Accordingly, Daejeon City will invest 196.1 billion won in 66 projects in five major youth policy areas in 2024.

 

By sector, KRW 9.8 billion in 21 projects in the job sector, KRW 147.5 billion in 7 projects in the housing sector, KRW 18.6 billion in 8 projects in the education sector, KRW 15.1 billion in 18 projects in the welfare and culture sector, participation and rights 5.1 billion won will be provided to 12 projects in this field.

 

Major projects include nurturing new leaders for job-oriented co-op youth (KRW 2 billion), nurturing nano experts (KRW 1.1 billion), supplying housing to youth (KRW 48.5 billion), monthly rent support project for youth (KRW 7.2 billion), and education semiconductors. Support for engineering graduate schools (KRW 5.3 billion), support for quantum graduate schools (KRW 3 billion), welfare and culture Future Double youth bank account support (KRW 2.6 billion), support for career exploration expenses for young injured veterans (KRW 200 million), rights and participation These include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Daejeon Youth Tomorrow Foundation (KRW 2.1 billion) and the creation of a pilot Daejeon Youth Village (KRW 500 million).

 

New projects to be promoted in 2024 include support for marriage incentives for young couples, support for interest on leased funds for newlyweds, youth challenge support project, career exploration expense support project for young injured veterans, and family care youth support project.

 

The marriage incentive will provide 2.5 million won each to first-time married couples who have lived in Daejeon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before registering their marriage, and up to 5 million won per household.

 

The lease loan interest support project is a project promoted by raising a fund worth 20 billion won in cooperation with Daejeon Urban Corporation and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It provides loan interest of up to 4.5 million won per year for up to 4 years to newlyweds living in Daejeon. Support.

 

The Youth Challenge Support Project, the Injured Veteran Support Project, and the Family Care Youth Support Project are support projects for young people from newly vulnerable groups, such as young people who have given up looking for work, injured veterans, and young people in family care, and are newly promoted projects to eliminate blind spots in welfare. .

 

Daejeon Mayor Lee Jang-woo said, “The slogan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first-class economic city is a slogan for the future of young people,” and added, “I will accompany young people to make Daejeon a place where young people want to live and where their dreams come true.”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