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동한 예비후보, 청년들과 소통...청년 목소리 정책에 반영 할 것...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3-09

▲ 이동한 예비후보 청년발대식 사진  © 이동한


이동한 대전 중구청장 예비후보가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청년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예비후보는 9일 지역 청년들을 초청, 그들과 대화를 통해 ‘위기의 중구를 반드시 살려야 한다’는 이 예비후보의 출마 이유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이날 이 예비후보는 “지금의 중구는 위기에 처해있다. 지금까지 중구는 오롯이 정치적인 이유로 인해 무의미한 ‘잃어버린 10년’을 보내왔다”면서 “그러는 동안 중구는 타 구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전이 더뎌졌고, 이제야 70여 곳의 재건축·재개발 등이 활발하게 진행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원래 중구는 대전의 중심이었다. 다시 한번 중구를 대전의 중심으로 돌려놓겠다”며 “민선 8기 전기에 마련된 1조 5000억 원의 추진사업들을 차질없이 완수할 수만 있다면 대전의 랜드마크는 서구, 유성구가 아닌 중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대화에서 청념들은 이 후보가 공약으로 내세운 ‘소상공인대학·연수원 건립’에 관심을 보였다. 

 

해당 사업은 중촌벤처밸리에 소상공인대학과 연수원을 설립해 예비 소상공 창업가 교육과 창업 소상공인에 대한 교육을 담당하도록 하겠다는 내용을 담고있다.

 

소상공인진흥공단에 따르면, 소상공인대학과 연수원을 건립할 시, 연간 40만명 이상의 교육·연수생 유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기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도 적극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이 후보는 “현 정부도 청년정책자문단 등을 활용해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이를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있는 추세”라며 “저 역시 구의 정책을 만들 때 늘 중구 청년들의 참신하고 생생한 의견을 참고해 정책수립에 반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Lee moved, communicates with young people... Youth voices will be reflected in policies...

 

Lee Dong-ho, a prospective candidate for Daejeon Jung-gu Office, had time to communicate with young people at his election office.

 

On the 9th, this preliminary candidate invited local young people and, through conversation, formed a consensus on the reason for this preliminary candidate's candidacy: 'We must save Jung-gu, which is in crisis.'

 

On this day, preliminary candidate Lee said, “Jung-gu is currently in crisis. “Until now, Jung-gu has been going through a meaningless ‘lost decade’ solely for political reasons,” he said. “Meanwhile, Jung-gu’s development has been relatively slow compared to other districts, and only now is reconstruction and redevelopment of about 70 places starting to be actively carried out.” “I did it,” he diagnosed.

 

He said, “Originally, Jung-gu was the center of Daejeon. “We will once again return Jung-gu to the center of Daejeon,” he said. “If we can complete the 1.5 trillion won projects prepared in the first half of the 8th popular election without a hitch, the landmark of Daejeon will be Jung-gu, not Seo-gu or Yuseong-gu.” said.

 

In the conversation on this day, young people showed interest in ‘building a small business university and training center’, which candidate Lee made as a pledge.

 

The project involves establishing a small business college and training center in Jungchon Venture Valley to provide training for prospective small business entrepreneurs and start-up small business owners.

 

According to the Small Business Promotion Agency, when a small business college and training center is established, not only will the local economy be revitalized through the influx of more than 400,000 educators and trainees annually, but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will also be actively provided.

 

On this day, Candidate Lee said, “The current government is also using youth policy advisory groups to listen to the voices of young people and actively reflect them in policies,” and added, “I also always refer to the fresh and vivid opinions of Jung-gu youth when making district policies.” “It will be reflected in policy establishment,” he emphasized.

국민의힘,이동한 대전중구청장 후보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