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만권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열고 ‘시대교체' 선언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3-10

▲ 전만권 예비후보 개소식 사진  © 전만권 사무소


전략공천으로 후보 확정된 전만권 국민의힘 아산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총선 출정의 닻을 올렸다.

 

1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5시까지 치러진 이번 개소식은 오전 시간에는 아산시민들과 소통의 토크쇼 “만권이에게 아산을 묻다”형식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개소식에서는 이명수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아산시 미래 발전을 위한 아산시 갑, 을 후보들 간의 원팀 선포식이 있었다. 

 

출정식에서 전만권 예비후보는“국회의원은 국가사무를 관리·감독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제시하는 역할”이라며 “실력으로 아산을 탈환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전만권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이명수 국회의원이 전 후보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 전만권 사무소


또한 “지난 8년, 아산을 지역에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가 있었나”고 반문하며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하는 정권교체보다는 시대정신 교체가 필요한 때”라고 설명했다.

 

앞으로의 선거운동 방식에 관해서는 “후보 간 감정싸움이 아니라, 정책선거로 시민들의 선택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아산의 미래비전과 관련해서는 “아산을 중부권 경제산업의 중심도시, 명문 국제학교 설립,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바른 정치 실현, 여성과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사통팔달 교통 중심도시로 만들 것”이라고 말하면서 “형식주의 정치에서 벗어나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미래를 이야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전 후보는 “국회의원은 국가정책 수립과정에서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 것이 본질이라”며 “말로만 나라 걱정하는 국회의원이 아니라 해결하는 국회의원으로 시민들의 막힌 속을 뻥 뚫어 드리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spective candidate Jeon Man-kwon held an election office opening ceremony and said, ‘Change of the times; Declaration

 

Jeon Man-kwon,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Asan City National Assembly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whose candidacy was confirmed through strategic nomination, held an election office opening ceremony and set the anchor for his run in the general election.

 

This opening ceremony, which was held from 10 am to 5 pm on the 10th, was held in the morning in the form of a talk show “Ask Man-kwon about Asan” to communicate with Asan citizens.

 

In particular, at the opening ceremony, there was a one-team declaration ceremony between Asan City A and B candidates for the future development of Asan City, with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Myung-soo in attendance.

 

At the launch ceremony, preliminary candidate Jeon Man-kwon said,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as the role of managing and supervising national affairs and presenting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added, “I will do my best to retake Asan with my skills.”

 

He also asked, “Have there been changes in the Asan region that citizens can feel over the past eight years?” and explained, “Furthermore, it is time for a change in the spirit of the times rather than a change of regime as advocated by the Democratic Party.”

 

Regarding the future election campaign method, he explained, “It will not be an emotional battle between candidates, but a policy election that will be chosen by citizens.”

 

Regarding the specific future vision of Asan, he said, “We will make Asan a central city of economy and industry in the central region, establishment of a prestigious international school, realization of sound politics that puts people’s livelihood first, a city where women and children are happy, and a transportation hub city with all directions.” “I will break away from formalist politics and talk about a future that citizens can directly experience,” he said.

 

At the same time, candidate Jeon said, “The essence of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s to represent the will of the people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national policies,” and “I will break through the blockages of citizens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solves problems, not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only talks about worrying about the country.”

전만권,아산을,국민의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