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승래 위원장 "혁신도시 지정 국회에서 꼭 이뤄낼 것"

21대 국회는 일하는 개혁국회로 구성해야...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1-20

▲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     ©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이 20일 “21대 국회는 일하는 정당과 사람이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은 일하는 개혁국회로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승래 시당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중구 용두동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20대 국회는 대통령을 탄핵한 국회지만, 검경수사권 조정 등 (개혁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통과)했지만 사사건건 개혁 입법이 발목 잡힌 국회로 기억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승래 위원장은 “21대 국회는 제헌 의회에 버금가는 중대성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새롭게 디자인하고 출발시킬 책임 있다”며 “20대 국회 과정에서 사사건건 발목을 잡고 툭하면 단식에 국회를 마비시킨 정당은 21대 국회에서 정치적 영향력을 줄이고 의석수를 줄여야한다”고 말하는 등 일하는 정당과 사람이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있는 개혁국회 구성을 강조했다.

 

이번 총선의 의미와 관련해서 조 위원장은 “모든 선거는 모두 역사적 의미, 정치적 의미가 있지만 20대 선거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7~8년을 평가하는 선거였고, 17대 총선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탄핵된 상황에서 16대 국회의 탄핵이 국민적 동의를 얻을 수 있을 것인가를 묻는 선거로 치러지는 등 국민의 정치적 심판 같이 국면에 대한 판단 중심의 선거가 치러졌다”며 “이번 국회의원 선거는 대한민국이 경제적발전이나 민주주의 성숙도 측면에서 놀란 만한 성취가 있는 상태에서 (정치) 시스템에 한계가 있는 것이 아니라는 국민적 판단 속에 대한민국을 미래로 어떻게 전진시켜 나갈 것인지 기존 시스템대로 작동해야 할 것인지 시스템을 바꿀 수 있느냐를 결정짓는 선거”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부분에서 대전도 마찬가지로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2025년에 개통하고, 주요 도로망 계획이 2025년을 기점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이 본격화 되는 것도 2025년으로 2025년은 대전에게 중요한 시점이 될 것”이라며 “2020년은 2025년 이후 대전의 미래를 구체적으로 준비하는 한 해라는 관점에서 한국의 근본적인 변화와 지속가능한 발전, 민주주의의 성숙, 대전의 지속성장 등 한 단계 도약을 위해 민주당이 더 책임을 지고 일을 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감히 말씀드리고 그것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지역 이슈와 관련해서는 “중요한 화두는 지역 균형발전 문제 핵심인 혁신도시 문제”라며 “지역의 여론을 응집 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 20대 국회에서 할 수 있는 제도적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월 (법안 처리를 위한) 국회 소집을 중앙당에서 고민하고 있고 대통령께서도 취지와 이런(혁신도시 대전 추가지정) 부분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는 점에서 혁신도시 추가지정에는 걸림돌은 없을 것”이라며 “이제는 혁신도시 지정 이후 추가적인 공공기관 이전할 때 대전에 어떤 공공기관을 유치할 것인가 구체적인 고민으로 이동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떤 공공기관을 이전해서 대전에 한 단계 도약을 위한 에너지원으로 삼아나갈 것인지, 대전의 산업구조 미래의 산업구조로 봤을 때 어떤 공공기관 유치가 좋을 것인지 심도 깊게 고민해야 할 것”이라며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그 이후 공공기관 이전에 관련한 지역의 공동대응에 무게를 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