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은권 의원, 혁신도시 지정에 의원활동 올인...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반드시 해낸다.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1-25

▲ 이은권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자유한국당 이은권 국회의원이 대전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올인하고 있다.

 

이은권 국회의원(대전 중구)은 최근 대전·충남혁신도시 지정을 정치적으로 쟁점화하려는 정부와 여당에 깊은 우려를 표하고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국회 절차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여 국가균형발전의 대의 아래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이은권 의원은 대전·충남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최선을 노력을 다해왔다. 앞서 이 의원은, 대전·충남에 소재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를 주요 골자로 하는 ▲혁신도시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여 2018년 10월 31일 각고의 노력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 시킨 바 있다.

 

이로 인해 지역에선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대전을 혁신도시로 만들기 위해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의 지정에 관한 특례를 규정한 ▲혁신도시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여 법 통과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 의원은 그러나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에 소극적이고 발목을 잡던 정부와 여당이 총선을 앞두고 이 문제를 쟁점화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찬물을 끼얹는 무책임한 발언을 일삼았고 신년기자회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아예 혁신도시 지정을 총선 이후에 검토하겠다며 대전ㆍ충남시도민의 염원에 모르쇠로 일관해왔다.

 

이와 반대로 자유한국당은 이 정부 들어 홀대 받고 있는 대전·충남을 위해 혁신도시 지정 등 국가의 균형 발전과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균형 발전을 목표로 앞장서 왔다.

 

이 의원은 “대전이나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분명한 확신을 갖고 있고,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성공적인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의 대의 아래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20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여야가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이를 정치적으로 총선에 이용하려는 현 정부와 여당의 태도에 우려를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