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은권 의원, '보문산 사이언스 타워' 건립...최대 관광거점사업 추진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3-16

▲ 이은권 의원     ©김정환 기자

미래통합당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이 대전시의 대표적인 원도심 활성화 사업이자 도시균형발전을 이룰 상징적인 사업인 ‘보문산 관광개발사업’을 임기 내 첫 발을 떼겠다고 밝혔다.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힌 이 의원은 "보문산 관광개발사업은 새로이 조성될 베이스볼 드림파크, 리모델링이 추진되는 오월드와 연계하고, 대전사이언스타워와 각 지역 관광거점간 연계교통수단을 마련하여 중부권 최대 관광거점사업으로 추진해 원도심 활성화와 도시균형발전을 이루겠다"는 계획을 밝힌것이다.

 

보문산 개발은 민선4기 ‘보문산 뉴 그린파크 프로젝트’, 민선5기 ‘보문산 종합관광개발’, 민선6기 ‘제6차 대전권관광개발계획’ 등 15여 년 전부터 지속적으로 시도되어 왔지만 단체장이 바뀔 때 마다 그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고, 한편으로는 경제성과 사업성 부족, 자연환경 훼손 가능성 등이 논란이 되었었다.

 

이 의원은 “보문산 관광개발사업을 보존이냐 개발이냐 라는 프레임으로 가져간다면 결국은 원점이 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하고 "보문산관광개발사업은 보문산 관광거점들을 연계하여 대전의 관광명소로 만들고 원도심 경제활성화의 기폭제로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이라며, “기존 관광거점인 아쿠아월드, 목재문화체험관, 오월드, 뿌리공원, 치유의 숲 등의 활성화와 상징성을 가진 사이언스타워 건립, 놀이시설과 문화가 어우러진 테마형 베이스볼드림파크, 제2뿌리공원, 숙박시설, 그리고 신채호기념 교육관과 무수동 일원의 유교문화 발굴 등 후속 관광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면서 각 거점 간 연계교통수단 구축이 이루진다면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도 해결이 되고, 나아가 중부권 최대 관광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시민, 시민단체, 관광, 생태, 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등 17인으로 구성된 ‘보문산 활성화 민관공동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위원회는 전반전인 보문산 활성화를 위한 추진 방향 및 콘셉트 결정, 구체적인 사업내용 등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3월 안에 시민 공청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었지만, 선거법에 저촉된다는 선관위의 유권 해석으로 활동이 총선 이후로 늦어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