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홍규 후보, 대전에서 국제드론올림픽 개최하자...

8호 공약 발표...갑천 일원과 한밭수목원 엑스포시민광장에서 개최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 양홍규 예비후보가 기자실을 찾아 공약을 발표했다. (자료사진)    ©김정환 기자

제21대 총선에 뛰어든 미래통합당 양홍규 대전 서구을 국회의원 후보가 “드론특구 지정과 함께 국제드론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지난 2월5일 첫 공약발표 당시 “매주 수요일마다 공약을 발표하겠다”는 약속대로 25일 제8호 공약으로 “드론 산업을 대전의 새로운 지역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한 양 후보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드론산업의 확장성에 주목해 드론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저변 확대 및 산업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드론은 일자리 창출의 기린아이자, 4차 산업혁명 첨단 기술이 초융합한 신산업 분야다. 일본은 이미 2015년 치바시를 ‘드론 국가전략 특구’로 지정했다. 대전은 KAIST, 항공우주연구원, 대덕특구 등 국책 연구기관들의 R&D를 적용한 드론 실증 테스트 베드 구축의 최적지로 꼽힌다. 드론을 처음부터 끝까지 ‘완제품’으로 만들 수 있는 전국 20대 기업 중 4개 기업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다.

 

현재 드론은 무인항공기를 중심으로 한 군사 분야 외에도 촬영, 취미, 과학 연구, 산불 관리 등에 다양하게 사용된다. 농업, 목축, 문화탐사에서 재난구조, 건설 측량, 물류까지 활용 분야는 계속 넓어지고 있다.

 

일부 시군에서는 드론을 활용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나서 눈길을 끌기로 했다. 시장도 빠르게 크고 있다. 세계 드론 시장은 2014년 53억 달러(약 6조4000억원)에서 2023년 128억 달러로 증가(연평균 11%)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양 후보는 드론 산업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드론시스템 상용화 및 사업화 촉진를 위한 국제 규모의 드론올림픽 개최를 약속했다.

 

드론올림픽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드론 레이싱(Drone Racing) 대회를 비롯해 평창올림픽 예와 같은 드론 군집 비행, 드론 배틀, 드론 장애물 미션, 드론 축구대회, 드론 영상 공모전, 촬영대회, 드론 제작대회, 박람회등 다양한 드론스포츠 경기를 종합할 계획이다.

 

비행 제한이 없는 갑천 일원과 한밭수목원 엑스포시민광장 등에서 드론올림픽을 개최한다면 문화관광 측면뿐만 아니라 산업적 파급효과도 크다는 이유에서다. 대형 통신사 등과 공조할 경우 적은 비용으로 큰 성과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홍규 후보는 “드론은 연 11% 씩 크는 신성장 동력 산업”이라며 “국가 전략적 차원에서 드론특구 지정과 드론올림픽 개최를 통해 전후방 산업 생태계 조성과 일자리 창출에서부터 대회+이벤트+전시+관광 등 일석 오조의 파급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