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장종태 서구청장,종교시설 등 사회적 거리두기 호소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 확진자 동선따라 방역 활동에 나선 장종태 대전서구청장(자료사진)     ©김정환 기자

장종태 대전서구청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단 감염 위험성이 큰 관내 다중집합 사업장 및 종교시설에 국가적으로 시행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Pandemic)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저지를 위해 정부가 지난 21일 담화문을 통해 발표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의 일환이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호소문에서 ”오는 4월 5일까지가 코로나19 차단의 중대한 분수령“이라고 전제하고, ”각급 학교의 개학을 더 미룰 수 없는 가운데, 이 시기에 코로나19를 제대로 잡아내지 못한다면 확산의 불씨가 되살아날 가능성이 크다”라며 동참을 호소했다.

  

또한 “어렵고 불편하더라도 코로나19를 하루빨리 종식하고 우리의 일상을 되찾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널리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우리 아이들이 학업과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인 만큼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를 당부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장 청장은 “우리 서구도 모든 가용한 자원을 집중해 코로나19 차단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필요로 하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조금만 더 힘을 보태주고, 더 밝은 미래를 위해 지금은 잠시 멈춰 달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