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진동규 전 유성구청장, 총선 불출마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3-27

▲ 진동규 전 유성구청장     ©김정환 기자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갑 경선에서 컷오프 되자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진동규 전 유성구청장이 총선에 불출마 한다.

 

불출마를 선언한 진동규 전 청장은 “유성이 무너지면 대한민국이 무너진다는 생각으로, 그동안 대전의 대표적인 험지인 유성지역을 홀로 외롭게 지켜왔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무너지는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보며, 더 이상 가만히 앉아 볼 수만 없었다.”며, “오늘의 결단이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 유성주민들의 행복과 발전을 위한 길이라 생각한다.”고 말하며, 국회의원 불출마의 뜻을 밝혔다.

 

진 전 청장은 27일 미래통합당 입당과 함께 미래통합당 통합으로 하나 된 대전위기 극복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총괄선대본장 겸 유성갑‧을 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아 미래통합당의 유성지역 선거 승리에 이바지 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