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태권 시의원 “유성복합터미널사업 7년 허송세월”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6-01

▲ 민태권 의원 5분 발언     © 김정환 기자


“10년 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했습니다.”

 

대전시의회 민태권(더불어민주당,유성)의원이 제250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 첫 일성이다.

 

민 의원은 유성복합터미널사업이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것을 두고 “지난 10년 동안 전혀 변하지 않은 게 하나 있는데, 바로 유성복합터미널개발사업” 이라며 집행부를 우회 비판했다.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은, 노후·협소한 현 유성터미널을 대체·확장하고, 충남서북부와 호남권 등을 연계한 교통허브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여 주민의 교통편익 제고와 함께 지역발전을 이끄는 핵심사업“이라고 강조한 민 의원은 ”대전시가 2018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2010년 대전도시공사를 내세워 이 사업을 야심차게 추진하였으나, 10년이 지난 현재까지 난항을 겪으며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2010년부터 진행된 1차부터 3차까지 민간사업자 공모를 하면서 7년간 허송세월을 보냈다”고 하면서 “특히, 2013년 3차 민간사업자 공모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정에서 매끄럽지 못한 절차이행으로 인해 사업협약체결 등 무효확인 소송에 휘말리면서 법원판결에 많은 시간을 허비하였고, 대법원 승소판결 이후에도 민간사업자가 사업협약을 이행하지 못함으로써 결국 2017년 6월에 사업협약을 해지하게 되었다”며 그간 사업추진 경위에 대해 답답함을 들어냈다.

 

민 의원은 “2018년 5월에 다시 시작한 4차 공모에서 사업협약을 체결한 민간사업자도 현재 터미널 용지매매계약에 따른 절차를 제대로 이행하지 못해 사업협약 해지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하며 “양 잃고 우리를 고쳐도 부족한데 이미 세 마리의 양을 잃고 또 한 마리의 양을 잃게 될 처지(망양보뢰)에 놓였다”는 말로 현 상황을 꼬집었다.

 

사업을 추진하는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에게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한 민 의원은 “비록 절차적 하자가 없다고 하더라도, 10년간 아무런 성과 없이 시간을 허비하는 대전시의 행정은 비판받아 마땅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여다.

 

 “2020년 현재, 유성 복합터미널 개발사업은 아무것도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힌 민 의원은 “주민들은 여전히 교통체증으로 불편해하고 있고, 원성은 날로 커져만 가고 있다”며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대전시민은 물론 유성구민에게는 오랜 숙원사업으로 대전시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중요한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지난 10년 동안 겪었던 시행착오로 인해 더 이상 주민편익이 희생되지 않도록,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조속히 사업이 시행될 수 있도록 강력히 요청 한다”고 말하면서 유성복합터미널사업의 정상 추진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