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부과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6-26

▲ 학교앞 어린이보호구역 정비 사진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어린이 보호구역 정문 앞 도로에도 적용된다고 밝히고,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대상에 어린이 보호구역 정문 앞 도로를 추가해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에 시행중(‘19.4.17.~)인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대상인 소방시설 주변 5m이내 불법 주·정차, 교차로 모퉁이 5m이내 불법 주·정차, 버스 정류소 10m이내 불법 주·정차, 횡단보도 내 불법 주·정차에 추가해 운영된다.

 

어린이 보호구역 정문 앞 도로의 불법 주·정차된 차량으로 키가 작은 어린이들이 지나가는 차를 못보고 건너거나, 차량 사이로 갑자기 튀어나오는 어린이를 운전자가 미처 인지하지 못해 발생하는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에 대한 안전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는 오는 29일부터 7월 31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8월 3일부터 시행되며, 위반차량에는 과태료 8만원이 부과된다.

 

대전시는 시행에 앞서 어린이 보호구역에 주·정차금지+견인지역 표지판 설치와 노면에 황색복선을 표시를 완료했다.

 

시는 스마트 폰을 활용한‘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위반지역과 차량번호 식별이 가능한 1분 간격 사진 2장 이상의 불법 주·정차 신고 시 현장단속 없이 과태료를 부과 처분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