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교통약자 이용 특장차 ‘4대 증차’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01

▲ 대전시, 교통약자 사랑콜(특장차) ‘4대 증차’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교통약자의 이동편의와 운행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7월 1일자로 특별교통수단 ‘사랑콜(특장차)’ 차량을 4대 증차한다고 밝혔다. 

 

4대가 증차 되면서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는 특장차(사랑콜) 86대를 비롯해 전용임차택시(나눔콜) 90대, 바우처택시 150대 등 모두 326대를 운행하게 됐다.

 

대전시는 최근 청책(聽策)투어를 시행하면서 현장에서 유형별 이용자 및 운전원 등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으며 교통약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를 통해 시는 향후 수요자 중심의 정책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함께 인공지능(AI)기반 혁신모델로 구현해 나갈 방침이다.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교통약자들의 원활한 이동권 확보를 위해 특별교통수단 4대를 증차해 운행함에 따라 교통약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운영개선과 이동편의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