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이종호,권중순 표 대결

부의장 후보, 민태권·조성칠·우애자 의원 등록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09

 후반기 의장에 도전한 이종호 의원     

후반기 의장 선출을 두고 내홍을 격었던 대전시의회가 결국 표 대결을 통해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게됐다.

 

대전시의회는 지난 3일 권중순 의원을 단독 후보로 내세워 찬반투표를 실시 하였으나 두번에 걸친 투표에서 11:11 동수가 나와 결국 권중순 의원의 의장 도전은 무산됐다.

 

당일 권 의원은 의장 도전에 실패를 하지 기자회견을 자청 의원직을 사퇴의사를 밝히고 사퇴서를 제출했다.

 

당시 권 의원은 의원직 사퇴서룰 제출 했다고 밝히면서 의장 선거에서 당론을 어긴 의원들을 당 차원의 징계를 요청 하고 의회를 떠났었다.

 

하지만 권 의원은 사퇴서의 잉크도 마르기전 의원직 사퇴 철회의사를 밝히고 의장 선거에 재도전 할 뜻을 내비쳤다.

 

대전시의회는 9일 의원총회를 개최하고 후반기 의장 선출과 관련된 의견을 교환하는 등 합의 점을 찾으려 했으나 결국 후보 등록을 통한 표대결로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기로 했다.

 

후반기 의장 선출이 무산되자 권 의원을 지지했던 일부의원들이 시의회 로비에서 연좌 농성을 하는 등 원칙을 지키라며 수일간 농성을 이어갔다.

▲ 후반기 의장에 도전한 권중순 의원  

농성의원들은 표면적으로는 당론과 원칙을 지키라면서 전반기 보직자들은 후반기 보직을 맞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지만 농성을 지켜보는 입장에서는 내가 지지했던 후보를 의장으로 선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이유가 더 합당하다고 보는게 타당했을 것이다.

 

권 의원이 사퇴 철회의사를 밝히자 남진근 운영위원장은 '5자 협의체 구성'을 정기현 교육위원장은 '권중순 의원을 제외한 새로운 대안 모색' 등 의회 파행을 막기위한 방안들이 제기돼 9일 오후 2시부터 민주당 전체의원 간담회를 개최 합의점을 찾으려 했지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고 결국 두명의 후보등록으로 표대결을 하게됐다.


한편 부의장 후보로는 지난 3일 등록한 민태권,조성칠,우애자 의원의 등록을 유효화해 부의장 두자리를 놓고 3명이 표대결을 하게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