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허태정 대전시장, 새해 공공의료체계 강화 강조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1-01-18

▲ 을지대병원 현장점검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코로나19 감염병전담병원인 대전을지대학교병원을 찾아 시설과 의료상황을 점검하고, “어떤 위험 속에서도 시민 건강을 지켜내기 위해, 올해는 시민 공공의료체계 강화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며칠 후면 코로나19 발생이 1년이 다 되가는 시점인데, 험난한 이 시기에 동참해주신 원장님을 비롯한 을지대병원 전 의료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확산 진정세에 들어가고 있어 다행이지만, 아직까진 안심하기 이른 상황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은 중등증환자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1월 5일 추가 지정됐다.

 

 이에 따라 대전지역 감염병 전담병원은 충남대병원(42병상), 대전보훈병원(34병상), 국군대전병원(86병상)에 이어 4곳으로 늘어났다.

 

을지대학교병원은 집단환자 발생에 대비해 12층 병실에 입원 치료를 위한 이동형 음압기를 설치해 6실 24병상을 확보했다.

 

을지대학병원 관계자는 우선 중증도 환자가 증가하고,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지속 될시,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 교체가 필요하다는 애로사항을 전했다.

 

이에 대해, 허태정 시장은 “ 최근 2주간 코로나19 통계를 보면, 적은 숫자는 아니지만 차츰 진정국면에 들어서고 있다며,  인력 지원과 관련해서는 질병관리본부와 잘 조율해보자” 고 답했다.

 

또한, 허태정 시장은 "대전시는 올해 공공어린이 재활병원 착공(447억원), 대전의료원 사업계획 수립(1,315억원), 가족안심 시립요양원 설계(95억원) 추진을 누수 없이 실행하여, 코로나19 대응은 물론 시민 의료복지 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Mayor Hur Tae-jeong emphasizes strengthening public medical system for the new year]


Mayor Heo Tae-jeong visited Daejeon Eulji University Hospital, a hospital dedicated to corona19 infectious diseases, on the 18th to check the facilities and medical conditions, and said, “To protect the health of citizens in any danger, this year, we will do our best to strengthen the public medical system for citizens. I will do this.”

 

Mayor Heo Tae-jung said, “It is the time when the outbreak of Corona 19 is approaching the end of a year in a few days, and I am deeply grateful to all the medical staff at Eulji University Hospital, including the president who participated in this difficult period.” We will do our best to cooperate until the end as it is too early to be relieved.”

 

Daejeon Eulji University Hospital was additionally designated on January 5 as a hospital dedicated to infectious diseases for moderately ill patients.

 

Accordingly, the number of hospitals dedicated to infectious diseases in Daejeon has increased to 4, followi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42 beds), Daejeon Veterans Hospital (34 beds), and Armed Forces Daejeon Hospital (86 beds).

 

In preparation for the outbreak of group patients, Eulji University Hospital secured 6 rooms and 24 beds by installing a portable negative pressure device for inpatient treatment in the ward on the 12th floor.

 

An official at Eulji University Hospital said that first, if the number of patients with severe severity increases and the corona 19 situation continues for a prolonged period, it is necessary to change medical staff such as doctors and nurses.

 

In response, Mayor Heo Tae-jung replied, "If you look at the statistics of Corona 19 for the last two weeks, it is not a small number, but it is gradually entering a calming phase. Let's coordinate with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regarding human resources."

 

In addition, Mayor Heo Tae-jeong said, “Daejeon City started construction of a public children's rehabilitation hospital (44.7 billion won) this year, established a business plan for Daejeon Medical Center (131.5 billion won), and designed a family-safe municipal nursing home (9.5 billion won) without leaks. We will do our best to build a citizen's medical welfare syste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