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남도, 일본기업과 ‘420억 규모’ 외자유치 협약 체결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 협약식 사진     © 김정환 기자


충남도가 19일 일본의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기업인 다이킨공업과 420억 원 규모의 외자유치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다이킨공업은 국내 씨앤지하이테크사와 합작해 법인을 신설하고,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 3만 4070㎡(약 1만 306평) 부지에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공장을 신축한다.

 

다이킨공업은 신축 공장을 통해 그동안 일본 현지에서 직접 생산·납품해 온 반도체 제조용 가스를 도내에서 생산·판매할 방침이며, 내년 10월부터 에어컨용 냉매 가스의 순도를 높여 반도체 제조에 적합한 고순도 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한 가스는 고객사인 삼성전자, 에스케이(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제조사에 납품할 예정이다.

 

다이킨공업은 향후 5년간 약 420억 원(외국인 투자금액 약 281억 원)을 투자하며, 이를 통한 도내 신규 고용효과는 50여 명으로 전망된다.

 

충남도와 당진시는 전기, 가스, 용수, 하수·배수처리 등 인프라 설비 부문에 대해 협력하고, 사업 인허가 취득 및 공장 건설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승조 지사와 김홍장 당진시장, 히라오 야스히사 다이킨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do and Japanese companies signed an agreement to attract foreign capital]


Chungnam Province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has signed an agreement to attract foreign capital worth 42 billion won with Daikin Industries, a gas producer for high-purity semiconductors in Japan.

 

According to this agreement, Daikin Industries will jointly establish a corporation with C&G Hi-Tech in Korea, and build a gas production plant for semiconductor manufacturing on the site of 34,070 square meters (approximately 10,306 pyeong) of foreign investment area in Songsan 2, Dangjin.

 

Daikin Industries is planning to produce and sell semiconductor manufacturing gas that has been directly produced and delivered in Japan through a new plant in the province. From next October, it will increase the purity of refrigerant gas for air conditioners to provide high-purity gas suitable for semiconductor manufacturing. Plan to produce.

 

The produced gas will be supplied to domestic semiconductor manufacturers such as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which are customers.

 

Daikin Industries will invest about 42 billion won (about 28.1 billion won for foreign investment) over the next five years, and the effect of new employment in the province is expected to be about 50.

 

Do and Dangjin City decided to cooperate in infrastructure facilities such as electricity, gas, water, sewage and drainage treatment, and provide support to solve difficulties arising from the process of acquiring business licenses and building factories.

 

Governor Seung-jo Yang, mayor of Dangjin Kim Hong-jang, and representative of Daikin Korea Yasuhisa Hirao attended the ceremon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