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영순 의원, ‘대전조차장’공공택지 개발 정책 결정으로 가능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1-02-23

▲ 박영순 국회의언     ©김정환 기자

도심을 통과해 대덕구를 동서로 단절시켰던 대전조차장을 신규 공공택지로 개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정치권에서 제기돼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있다.

 

국회 국토교통위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2일 열린 제384회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자리에서 ‘대전조차장부지’를 정부가 2.4부동산 대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전시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해줄 것을 제안했다.

 

국토교통부 장관을 상대로 질의에 나선 박영순 의원은 “대전 서구‧유성구는 지난 30여 년간 택지개발 및 공공기관 이전이 집중돼 대전의 신도심으로 번창했지만, 원도심이었던 대덕구, 동구, 중구는 상대적인 역차별로 인구가 줄고 모든 인프라가 낙후되었다”며, “이런 마당에 또다시 대규모 공공택지를 신도심 쪽에 지정한다면 대규모 주택공급에 따른 원도심 활성화 위축은 물론 또다시 부동산 투기장으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박 의원은 “양극화가 심화된 원도심을 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양질의 주거공간과 일자리, 생활 SOC가 결합된 공공주거 플랫폼을 조성해 수준 높은 정주환경을 공급하는 것이 우선 과제”라며, “조차장을 공공택지로 개발할 경우 주택시장 안정화 효과뿐만 아니라 철도로 단절돼 낙후된 원도심을 활성화함으로써 철도관련 민원 해소, 도시 내 균형 발전, 원도심 도시재생 효과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대전조차장은 국토부, 한국철도공사, 대전시 등이 99.5%를 소유하고 있는 국공유지로 톱다운 방식의 정책 결정만 이루어진다면 토지매입 및 수용 절차가 필요 없어 단기간 내에 대규모 주택공급이 가능할 것”이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신규 공공택지 지정이야말로 지역 내 균형 발전이라는 정책적 목표가 최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현재 조차장 부지는 국토부가 50%고 나머지는 철도공사가 같이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철도공사 그리고 대전시와 협의해서 안전 측면에서도 지장이 없고 운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개발이 가능한지 검토해 보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대전조차장은 차량 경정비, 중계화물 취급 기능은 주변 조차장, 철도차량정비단 등으로 대부분 이전된 상태다.

 

현재 기관차 오물처리, 급유 등 제한적 기능이 남아있으며 조차장 부지 외측 각각 3개 선로(고속철도, 경부선, 호남선)만 운행중이다. 조차장 구간 경부고속철도 지하화 및 선형개량사업이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국가철도공단에서 추진 중으로 향후 고속철도 운행 기능도 대폭 축소될 전망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p. Park Young-soon made a policy decision to develop a “Daejeon Farm” public housing site]


Political circles have raised concerns that the Daejeon yard, which cut through the city center and disconnected Daedeok-gu from east to west, has been raised as a new public housing site, drawing attention to the outcome.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Young-soon (Daejeon Daedeok, Deobuleo Democratic Party), at the 384th National Assembly National Land Transportation Committee plenary meeting held on the 22nd, will designate the'Daejeon Farm Land' as a new public housing site in Daejeon that the government is promoting as a 2.4 real estate measure. Suggested that.


Rep. Park Young-soon, who questioned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Daejeon Seo-gu and Yuseong-gu flourished as a new city center in Daejeon due to the concentration of housing site development an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for the past 30 years, but Daedeok-gu, Dong-gu, and Jung-gu, which were the original cities, were relatively different in population. "If a large-scale public housing site is designated in the new city center again in such a yard, it will not only shrink the vitalization of the original city center due to the large-scale housing supply, but will also become a real estate arena."


Rep. Park said, “In order to save the original city with deep polarization, the priority is to provide a high-quality residential environment by creating a public housing platform that combines high-quality residential spaces, jobs, and life SOC.” In the case of development, it is expected that it will not only stabilize the housing market, but also contribute to resolving civil complaints related to railroads, balanced development within the city, and regeneration of the original city by revitalizing the old downtown that was cut off by railroads.”


Rep. Park said, “Daejeon yard is a public land owned by 99.5%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Korea Railroad Corporation, and Daejeon City. If a top-down policy decision is made, there is no need for land purchase and acceptance procedures, so large-scale housing can be supplied within a short period of time. “The government's designation of new public housing sites should be considered as the top priority for the policy goal of balanced development within the region.”


Regarding this,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yun Chang-heum said, “As the current yard site is 50%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rest is owned by the Railroad Corporation, the development is not difficult in terms of safety and operation within the scope of cooperation with the Railroad Corporation and Daejeon City. I will review if it is possible.”


On the other hand, Daejeon farms have mostly transferred vehicle maintenance and relay cargo handling functions to nearby farms and railroad vehicle maintenance groups.


Currently, limited functions such as locomotive waste treatment and refueling remain, and only three tracks (high-speed rail, Gyeongbu line, and Honam line) are in operation outside the yard. As the Gyeongbu high-speed railroad undergrounding and linear improvement project for the yard section is being promoted by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4, the high-speed rail operation function is expected to be significantly reduced in the futu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박영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