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강준현 의원, 전동킥보드 음주운전 형사처벌 해야...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 강준현 국회의원     © 김정환 기자


강준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을)이 전동킥보드 운전자의 음주운전을 형사처벌하고 공동 위험행위를 금지하며 질병 및 약물 복용 시 전동킥보드 운전을 금지하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안(안전 전동킥보드법)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한 음주운전 단속규정을 원동기장치자전거와 동일하게 적용하여 음주운전을 단속하고 음주측정 거부 시 형사처벌이 가능해진다.

 

또한 약물 또는 질병 등 정상적으로 운전하지 못할 우려가 있는 상태에서 전동킥보드를 운전하거나 도로에서 2대 이상이 공동행위를 통해 다른 사람에게 위해를 끼쳐 교통상의 위험을 발생시킬 경우 이를 처벌하는 규정이 마련된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전동킥보드 운전자가 음주운전으로 단속될 시 단속 횟수나 혈중알코올농도에 상관없이 범칙금 3만 원에 그쳐 단속의 효율성에 의문이 제기되어 왔었다.

 

개인형 이동장치 2대 이상이 통행하며 교통상의 위험을 유발하는 공동 위험 행위를 하거나 약물 등으로 인하여 정상적 운전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개인형 이동장치를 운전하는 경우에도 이를 처벌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는 지적이 있었다.

 

강준현 의원은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 한 번쯤은 전동킥보드로 인해 위험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라며, “향후 교통수단으로 점차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전동킥보드에 대한 효과적인 안전운행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p. Kang Joon-hyun should be punished for drunk driving with electric kickboard...]


Rep. Kang Joon-Hyun (Democratic Party, Sejong City) is a representative initiative of a partial amendment to the Road Traffic Act (Safe Electric Kickboard Act), which criminalizes driving under the influence of electric kickboard drivers, prohibits joint dangerous behavior, and prohibits driving electric kickboards when taking diseases or drugs. I said I did.


According to the amendment, the regulation on drinking driving for personal mobile devices is applied in the same way as for motorized bicycles to control drunk driving and criminal penalties for refusal to measure alcohol consumption.


In addition, when driving an electric kickboard in a state where there is a risk of not being able to drive normally, such as drugs or diseases, or when two or more vehicles inflict harm to another person through joint actions on the road, there are regulations that punish this.


Under the current road traffic law, when a driver of an electric scooter is cracked down by drunk driving, a fine of only 30,000 won has been raised, regardless of the number of crackdowns or blood alcohol concentration.


It is pointed out that there is no basis for punishment even when two or more personal mobile devices pass through and engage in a joint dangerous activity that causes traffic hazards or drive a personal mobile device in a state where normal driving is impossible due to drugs, etc. there was.


Rep. Kang Joon-hyun emphasized that "both drivers and pedestrians will have experienced dangers from electric kickboards at least once," and emphasized that "effective safe driving measures for electric kickboards, which are expected to be gradually expanded as means of transportation in the future,"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