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주민등록표 등·초본 신청시‘과거 주소변동’기간 직접 설정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 행정안전부     © 김정환 기자

앞으로는 주민등록표 등·초본에 기재되는 ‘과거의 주소 변동 사항’을 본인이 필요한 기간만큼 선택할 수 있게 되어 불필요한 개인정보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주민등록표 초본을 최초 발급받거나 국가유공자 등의 유족이 부모인 경우에는 부모 모두 수수료를 면제받을 수 있게 되며,

 

등·초본 교부 신청서의 글자크기(10pt→13pt) 및 작성란도 확대·제공하여 고령자 등이 민원서류를 읽고 쓰기 쉬워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민등록법 시행규칙이 3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When applying for a resident registration card, etc., the “past address change” period is manually set]


In the future, it is expected that the exposure of unnecessary personal information will be minimized by allowing the person to select “past address changes” that are written in the original copy of the resident registration card for as long as necessary.

 

In addition, if the first copy of the resident registration card is issued or the bereaved family member of a person of national merit is a parent, both parents can receive a fee exemption.

 

The font size (10pt→13pt) of the application form for issuance of etc. and the textbook will be expanded and provided, so that it will be easier for the elderly to read and write civil petition documents.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Minister Jeon Jeon-cheol) announced that the Enforcement Rules of the Resident Registration Act will take effect from March 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