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 중구의회, 구 충남도청사에서 대전시 규탄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 대전시 규탄성명 발표에 참여한 김연수 중구의회 의장과 국민의힘 의원들     © 김정환 기자


대전 중구의회(의장 김연수)가 2월 24일 구 충남도청사에서 소유주인 문화체육관광부와의 협의 없이 불법적으로 시민소통관 공사를 강행한 대전광역시에 중구 구민을 대표하여 규탄 성명을 발표하였다.

 

규탄성명서에서 중구의회는 "대전시는 국가 공모사업으로 구 충남도청사 부속 근대 건축물 무기고, 우체국, 선관위, 담장, 등에 대해 지난해부터‘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조성사업’시설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하고 "대전시가 당해 공사를 63억 5천만원의 예산을 집행하면서 충남도청과 문화관광부 등 소유주의 동의를 받지 않고 수령 80년 이상 된 담장 향나무 100그루 이상을 무단 벌목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1932년 건립된 것으로 추정하는 문화재급 무기고, 우체국, 선관위, 건축물은 근대건축물로써 세로로 길게 장식 없는 창과 모임지붕 형식의 일식 기와가 특징인 건축 양식으로 2층 내부는 일본식 도코노마와 독특한 비례로 분절된 목재반자가 설치되어서 일식 주택의 특성을 보여 주고 2층 사무실에는 충남도의회 의정회 간판 등 선관위로 활용된 흔적이 남아 있다고 하는 안내판이 붙어 있지만 흔적도 없이 2층 바닥과 대들보 주계단이 절단 철거 되었고 현재는 붕괴위험에 처해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대전시의 공사강행과 관련해서는 "대들보, 내력벽, 주계단, 등을 철거하고 수선하는 공사는 건축법상대수선 행위로써 반드시 관할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할 수 있는 공사이나 대전시장은 중구청장의 허가나 협의를 한 사실이 없고 중구청 바로 눈앞에서 보란 듯 구민과 중구행정을 유린했다"고 주장했다.

 

대전시를 향해서도 "대전시장은 국가 공모사업으로 소통과 협력공간 설치공사를 시행하면서도 그 목적과 반하게 일반 시민들은 상상할 수도 없는 무허가 불법 공사 행위를 자행하였고,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성실하게 건축법을 지키는 시민들을 절망하고 허탈하게 한 책임은 엄중하고 사후 대책과 책임을 묻는 것도 신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구의회는 "문화재급 근대 건축물들을 영구 보존하여 시민들에게 역사적 가치와 시대적 교육가치를 훼손한 대전시의 무허가 불법행위에 대해 규탄한다"고 밝히고 "대전시장은 국가 공모사업에 대하여 불법적 폭주 행정을 멈추고 시민 앞에 석고 대죄하고, 대전의 역사성과 문화적 가치를 지닌 구 충남도청사 부속 근대 건축물을 불법적으로 훼손한 대전시 행정을 규탄한다"고 발표하고 이어서"역사적상징성을 갖는 구 충남도청사 부속 근대건축물과 담장 향나무 등을 불법 훼손한 책임자들에게 구상권 청구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규탄성명 발표에는 민주당 소속 중구의회 의원들은 참여하지 않았고 국민의힘 의원들만 참여해 반쪽 행사가 됐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불참이유에 대해 행사에 참여한 한 의원은 "오늘 오전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황운하 국회의원실에 모여 회의를 개최한 후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Jung-gu Council condemned Daejeon at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Daejeon Jung-gu Council (Chairman Kim Yeon-su) issued a condemnation statement on behalf of the residents of Jung-gu in Daejeon Metropolitan City, where civil communication was illegally carried out without consultation with the owner,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on February 24 at the former Chungnam-do government office.


In a statement of condemnation, the Jung-gu Council said, "Daejeon City has been conducting the'Communication Cooperation Space Creation Project for Each Regional Base' facility since last year for the arsenal of modern buildings attached to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post office, board of elections, fences, etc. as a national public offering." He pointed out that the city of Daejeon was executing a budget of 6.35 billion won for the project, and without the consent of the owners, such as the Chungnam Provincial Office and the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 they cut over 100 juniper trees that are 80 years old or more without permission.

 

They also said, "The cultural assets-class arsenal, post office, the Nation-Kwan-wi, and the buildings, which are estimated to have been built in 1932, are modern buildings, and are characterized by vertically elongated windows and Japanese-style roof tiles. The interior of the second floor is unique to Japanese tokonoma. Wooden panels divided in proportion are installed to show the characteristics of a Japanese-style house, and there is a sign saying that traces used for the elections, such as the signboard of the Chungnam Provincial Council, remain on the second floor office, but the second floor floor and the main stairs of the beam are cut without a trace. It has been demolished and is now in danger of collapse," he expressed concern.

 

Regard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construction in Daejeon, "The construction that removes and repairs girders, bearing walls, main stairs, etc. is a repair operation under the Building Act, which may require permission from the mayor of the competent ward. There is no fact, and as if looking right in front of the Jung-gu Office, it violated the residents of the ward and the Jung-gu administration."

 

In the case of Daejeon City, "Daejeon Mayor is conducting communication and cooperative space installation construction as a national public offering project, but contrary to its purpose, ordinary citizens have committed unimaginable unauthorized and illegal construction activities. Citizens faithfully obeying the building law despite the Corona 19 crisis. "The responsibility that caused them to despair and collapse is severe, and it is difficult to trust them to ask for post-action measures and responsibility."


At the same time, the Jung-gu Council said, "I condemn the illegal conduct of Daejeon City, which has damaged the historical and educational values ​​of the times by permanently preserving cultural heritage-class modern buildings." In front of him, he announced that he condemned the administration of Daejeon City for illegally damaging the modern buildings attached to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which has the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 of Daejeon, and followed by "Modern buildings attached to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with historical and symbolic characteristics and juniper trees. "We strongly demand reimbursement rights from those responsible for illegal damage," he announced a statement.


In the announcement of the condemnation statement that day, members of the Jung-gu assembly belonging to the Democratic Party did not participate, but only members of the People's Strength participated, making it a half-event.


One of the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who participated in the event about the reasons for the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said, "This morning, the Democratic Party members gathered in the office of Hwang Unha to hold a meeting and then decided not to participat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