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결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 박영순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박영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대덕구)외 국회의원 2명이 발의한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및 민주주의 회복과 구금자 석방 촉구 결의안」이 2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 2월 1일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미얀마 민주회복을 위해 앞장서 오고 있는 박의원은 지난 4일 동료의원 54명과 함께 미얀마 군부 쿠데타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고, 국회 외통위는 25일 미얀마 상황이 시급해 여야 간사간 합의를 거쳐 수정통합한 대안을 마련했다. 

 

결의안에는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규탄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을 비롯한 구금자 석방 ▲현지 교민 3,500여명의 안전보호 촉구 ▲표현 및 신체의 자유 등 인권 준수와 무력사용 중단 촉구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정부의 국제적 의지 및 실행 촉구 등을 담았다.       
 
결의안 통과 후 박의원은 “30여년 전 우리 대한민국은 시민의 힘으로 군부독재를 끝장내고 민주화를 쟁취해 낸 경험이 있다”며 “미얀마 사태를 보고 남의 일 같지 않았다. 특히 미얀마 젊은이들이 한국어로 ‘도와주세요’라고 했을 때는 도저히 그냥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박의원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성지’인 광주에서 5월 광주정신으로 미얀마의 민주화운동을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며 “우리 대한민국 국민은 국제사회와 함께 미얀마 국민의 민주화 노력을 지지하고,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승리하는 그날까지 응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solution to condemn Myanmar military coup passed today's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On the 26th, the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was passed by Rep. Park Young-soon (Democratic Party, Daedeok-gu, Daejeon) and two other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condemning the military coup and calling for the restoration of democracy and the release of detainees.


On February 1, after the military coup in Myanmar, Congressman Park, who has been taking the lead for the restoration of Myanmar's democracy, proposed a resolution for the Myanmar military coup with 54 fellow lawmakers on the 4th. A revised and integrated alternative was prepared through agreement between them.


The resolution is ▲ condemning the coup by the Myanmar military force ▲ release of detainees including state adviser Aung San Suzi ▲ urge for safety protection of 3,500 local residents ▲ urge to observe human rights such as freedom of expression and body and stop the use of force ▲ The government's international will to restore democracy in Myanmar And a call for execution.
 
After passing the resolution, Park said, “30 years ago, our Republic of Korea had the experience of ending military dictatorship with the power of citizens and achieving democracy. In particular, when Myanmar's young people said'Help me' in Korean, I couldn't just be there.”


In particular, Eui-won Park said, “In May in Gwangju, the'Sacred Land of Democratization' in Korea, we made a statement supporting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in Myanmar with the spirit of Gwangju. We will support until the day when the democracy of Korea win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박영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