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의회, 정당행사에 관용버스 또 동원 논란...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1-03-01

▲ 대전시의원들이 의회 버스를 이용 의원연수을 나서고있다.(자료사진)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가 정당행사에 대전시민의 자산인 관용버스(대전시의회 소속)를 동원해 빈축을 사고있다.

 

1일 대전시의회에 따르면 대전시의회 민주당 소속 시의원(21명)들이 3.1절을 맞아 대전현충원 참배에 나서면서 관용차를 요구해 시의회 소속 버스 1대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날 참배에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만 참석하는 행사가 아니라 민주당 대전시당 소속 국회의원과 시.구의원등이 참석하는 명백한 정당행사로 관용차 요구가 지나쳤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윤종명 시의회 운영위원장은 언론과의 통화에서 "조례에서 정한 정당 정책의 추진, 정당과의 교류·협력 차원에서 관용차를 지원받은 것"이라며 관용차 차출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조례는 지난 2016년 12월 제7대 의회때 제정된 '대전시의회 교섭단체 조례'로 관련조례를 근거로 시민의 재산을 전시에 물자 동원하듯이 당연시 여기고 관용차를 동원 시킨것은 대전시민이 생각하는 법 감정과는 매우 동 떨어진 처사라는 지적이다.

 

제8대 대전시의회의 정당행사 관용차 동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두번 째로 확인됐다.

 

대전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지난 2018년 10월에도 전북 무주 덕유산리조트에서 열리는 중앙당 주최 연수에도 버스 1대를 지원받아 논란이 됐었다.

 

이번 사태는 시민의 공복임을 자처하고 있는 시의원들이 대전의 주인인 대전시민들을 얼마나 하찮게 여기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행태로 비난받아 마땅하다는 지적과 함께 관련조례의 폐지나 개정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여론이다.

 

정당행사에 관용차를 동원한 것이 알려지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 시의원들이 당 일정에 시민 혈세로 장만한 버스를 이용했다"며 "아무 거리낌 없이 이러한 일이 자행된 것은 민주당의 오만과 불손에 기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Council controversy over mobilization of public buses for party events...]

 

The Daejeon city council is using a public bus (which belongs to the Daejeon city council), which is the property of the citizens of Daejeon, for party events.


According to the Daejeon City Council on the 1st, 21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the Daejeon City Council went to the Daejeon Prefectural Center to visit the Daejeon Prefectural Center in the wake of Section 3.1, requesting an official vehicle to support a bus belonging to the City Council.


It is pointed out that the demand for a car was excessive because it was not only an event in which only Democratic city council members attended the visit, but an obvious party event attended by the Democratic Daejeon City Party lawmakers and city/gu council members.


In this regard, Jong-myung Yoon, chairman of the city council's operating committee, explained the background of the borrowing of the car, saying, "We received support for the car for the purpose of promoting political party policies set out in the Ordinance and for exchange and cooperation with political parties."

 

The related ordinance is the'Daejeon City Council Bargaining Organization Ordinance' enacted during the 7th Congress in December 2016. Based on the relevant ordinance, the citizens of Daejeon think that the citizens' property is taken for granted as if mobilizing materials for wartime, and the use of ordinary vehicles was taken for granted.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very far from the legal judgment.


This is not the first time, but the second time, the mobilization of official vehicles for party events by the 8th Daejeon City Council was confirmed.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the Daejeon City Council were controversial as they received a bus support for a training held by the Central Party at Deogyusan Resort in Muju, Jeollabuk-do in October 2018.


It is pointed out that this situation deserves criticism as a behavior that clearly shows how poorly the city council members, who claim to be citizens' hunger, regard Daejeon citizens, the owner of Daejeon, and public opinion that it is time to abolish or amend related ordinances.


The power of the people when it was known that they had mobilized a public vehicle for a party event. The Daejeon City Party commented on the 1st, saying, "The Democratic Party city councilors used a bus that was paid for citizens on the party's schedule." It was caused by arrogance and disrespec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